<김진의 돌직구쇼>

August 23, 2018

2018.08.10. <김진의 돌직구쇼> 채널A 시청자마당. (349회)

 

<돌직구쇼>의 원조 앵커였던 김진 앵커가 7월 2일부터 다시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시원시원한 목소리로 아침 시간을 깨워 주었던 <김진의 돌직구쇼>에서 예전의 명성 그대로 고품격 뉴스쇼를 다시 볼 수 있게 되어 반갑습니다. 

 

오랜만에 다시 돌아왔기 때문일까요? 김진 앵커의 진행을 보면서 앵커의 역할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습니다. 비록 <김진의 돌직구쇼>가 뉴스가 아닌 교양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정통 뉴스에서의 앵커 역할을 기대할 수는 없겠지만, 이 프로그램이 추구하는 지향점이 ‘고품격 뉴스쇼'이기 때문에 뉴스가 가져야 하는 원칙을 기대하는 것이 무리는 아닐 듯합니다. 

 

뉴스 앵커는 취재기자의 리포트를 받아서 시청자에게 쉽고 정확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뉴스앵커의 최고 덕목은 바로 신뢰감입니다. 신뢰감을 바탕으로 사안에 대한 날카로운 분석과 다양한 입장을 제시함으로써 시청자에게 무엇을 어떻게 생각할 것인지 방향성을 제시해주는 것이죠. 

 

그런데 김앵커의 발언에서 균형 잡힌 시선과는 거리가 먼 내용 때문에, 신뢰성을 떨어뜨릴까 우려되는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하나의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다음은 ‘김경수도지사 관사·집무실 압수수색’ 기사를 다루며 김앵커가 한 발언입니다. “특검이 경남도지사를 압수수색했지만 김도지사는 어디 갔는지 현장에 없었고, 김도지사가 썼던 해당 PC는 텅텅 비었습니다." 이 발언을 듣는다면 ‘김도지사는 PC에 있는 내용을 모두 지우고, 압수수색을 피하려고 도망갔다’고 생각할 듯합니다. 그러나 이어서 패널로 참여한 허문영 동아일보 부국장은 “김지사는 추도식 참석을 위해 자리를 비운 것이고, 압수수색 날짜가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불가피한 사정이 있었다는 김지사 얘기도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합니다. 또한 김앵커는 “이미 국회사무처에서 절차대로 PC를 포맷했다"고 말합니다. 앞의 내용과 뒤의 내용은 너무나 다른 의미를 내포하는 발언이 아닌가요? 사실을 말하기는 했지만, 진실은 아닌 경우, 이는 전적으로 발언하는 사람의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습니다. 

 

편집에도 신경을 써주십시오. 김의겸 대변인이 피랍 관련해서 ‘문학적 논평’을 한 것에 대한 비평을 할 때였습니다. 이때 흘러나온 음악이 매우 우스꽝스러웠습니다. 김진 앵커 역시 논평을 문학적으로 읽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조롱하는 듯한 분위기처럼 느껴졌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의 논평이 문제가 있다면, 이에 대해 비평을 하는 것은 전혀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이 논평이 나오게 된 배경이 피랍된 한국인이 살려달라고 도움을 요청하는 내용이라는 것입니다.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야 하고, 피랍된 가족들을 배려해야 합니다. 우스꽝스러운 음악을 배경으로 김진 앵커가 읽은 피랍에 대한 논평을 가족이 듣는다면 어땠을까요? 심각한 사안을 희화화했다는 점에서 보는 내내 불편했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작년 자료를 인용하면, 대통령 선거일이었던 2017년 5월 9일부터 9월10일까지 시사 보도프로그램에 대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민원 결과, 채널A가 190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리고 이중 67건이 ‘신문이야기 돌직구쇼’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당시 프로그램은 김진 앵커가 진행을 보던 때였습니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무겁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허문영 부국장이 한 발언을 통해 <김진의 돌직구쇼>에 부탁을 하려고 합니다. “염치와 부끄러움을 모르는 고위공직자에게 짜증, 염증,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 정직성에 대한 국민적 눈높이가 올라갔다."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앞으로 <김진의 돌직구쇼>에서 고위공직자는 물론이고, 여야 가릴 것 없는 정치인, 재벌, 법조계, 언론 등 영역과 지위 고하를 가리지 않고 당파성을 배제한 채, 불편부당하고, 정의롭게 다루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정동훈(광운대학교 미디어영상학부)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Please reload

Archive

August 23, 2018

Please reload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