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블로그

안형환의 시사포커스

2017.09.22. <안형환의 시사포커스>. 채널A 시청자마당. (303회) 어렵고 복잡한 시사 프로그램이 아닌, 쉬운 정보 전달을 목표로 하는 시사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중립적인 자세로 날카롭게 핵심을 찌르는 <안형환의 시사포커스>가 그 주인공입니다. 매주 토요일 저녁에 시청자를 찾아가는 이 프로그램은 공영방송 기자 출신이면서 18대 국회의원이었던 안형환 앵커의 사회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시사 프로그램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프로그램을 이끄는 사회자, 심도 깊은 논의를 펼치는 패널, 그리고 주제의 선정을 들 수 있습니다. 이 세 요소가 잘 어울려져야 시사 프로그램의 사회적 역할을 유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청률이라는 시청자의 정량적 성과를 달성할 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사회자의 능력을 들 수 있습니다. 기자와 국회의원을 거친 사회자는 풍부한 경험과 명확한 상황 인식을 바탕으로, 시청자가 궁금해 하는 내용을 잘 정리합니다. 차분한 목소리는 신뢰성을 담고, 안정감 있는 진행을 통해 객관성을 전달해줍니다. 최근 종편의 많은 시사 토론 프로그램 진행자가 시끄럽고 높은 목소리 톤과 지나친 편향성, 그리고 내용을 따라가지 못하는 자질 문제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의 심의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돋보이는 발군의 실력입니다. 이에 반해 패널의 선정과 자질은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먼저, 적절한 패널의 구성은 시사 프로

실감미디어로 재탄생하는 극장

2017.09.13. [테크 트렌드] “영화관의 미래를 알려면 한국 극장에 가라”. 한경비즈니스EndFragment 2017년 6월 미국의 유력 일간지인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세계적 투자 운용사인 크레디트 스위스(Credit Suisse)의 보고서를 인용하며, 미국 오프라인 쇼핑몰의 20% 이상이 향후 5년 이내에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요즘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모습을 보면 이런 예측이 그리 놀랄 일도 아닌 것 같다. 손 안의 모바일 기기로 손쉽게 쇼핑을 하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기사에서는 쇼핑몰의 전망을 어둡게 보고 있지만, 한편 전문가의 말을 인용하며 몇 가지 생존 방법을 제시한다. 기존 쇼핑몰이 옷을 입어보고 구매하는 쇼핑을 주목적으로 하는 공간이었다면, 앞으로는 쇼핑보다는 특별한 체험과 활동을 가능할 수 있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온라인 쇼핑으로는 경험하지 못하는 특별한 무엇인가를 제공해야 하는데 그 대표적인 것으로 음식과 오락을 꼽고 있다. 미국에서 대형 쇼핑몰이 서서히 저무는 시장이라면, 우리나라는 이제야 대세가 되어가는 시장이다. 복합쇼핑몰이라는 이름으로 백화점을 포함해서 대형마트와 식당 그리고 극장까지 한곳에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이 속속 생기고 있다. 쇼핑은 기본이고 문화생활까지 즐길 수 있는 말 그대로 원스톱 라이프 스타일을 구현 할 수 있는 공간인

공영방송의 본령(本領)을 생각한다

2017.09.05. [디지털산책] 공영방송의 본령의 생각한다. 디지털타임스 2017년 9월 3일은 54번째 맞는 방송의 날이다. 방송의 날은 우리나라가 국제전기통신연합로부터 ‘HL’이라는 독자적인 콜사인을 부여받음으로써 방송 독립을 하게 된 1947년 9월 3일을 기념하는 날이다. 또한 2017년은 우리나라에서 방송을 시작한지 9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일제강점기였던 1927년 2월 16일에 경성방송국에서 송출된 라디오 전파가 한반도에 최초로 널리 퍼졌으니, 2017년은 대한민국 방송사에 기억해야 할 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9월 1일 방송통신위원회 주관으로 400여 명의 정관계와 방송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방송의 날 축하연이 개최됐다. 그러나 금년의 축하연은 뜻 깊은 날로 기억되기 보다는 파행으로 치달은 해로 기억될 것 같다.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그리고 여야 교섭단체 대표 등 초청인사는 불참하는 대신,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와 MBC본부 조합원들이 참석해 양사 사장 퇴진 구호를 외쳤다. 의례 대통령이 참석해서 축사를 낭독하던 모습은 오간데 없고, 총리도 아닌 방송통신위원장의 대독으로 의미는 퇴색했다. 지금 공영방송의 꼴이 말이 아니다. 언론노조 KBS본부와 MBC본부는 4일 총파업을 시작했다. 양사의 기자, PD, 아나운서 등 구성원들은 이사장과 이사진의

최근 게시물
지난 게시물